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朴 이어 MB 청와대도 '국정원 자금' 의혹…검찰, 압수수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朴 이어 MB 청와대도 '국정원 자금' 의혹…검찰, 압수수색

    뉴스듣기

    검찰, 김백준·김진모·김희중 MB청와대 참모에 강제수사 돌입

    이명박 전 대통령 (자료사진)
    박근혜정권에 이어 이명박정권 청와대 인사들까지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가 포착돼 검찰이 관련자들에 대한 대대적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이명박정권 청와대에 재직했던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50)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세훈(67) 전 국정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을 수사하던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하고, 증거 확보 차원에서 이날 오전 중 압수수색을 마쳤다.

    'MB집사'로 통하는 김백준 전 기획관은 MB정부 초기인 2008년 초 청와대 총무비서관직을 시작으로 2011년 말까지 청와대 총무기획관직을 지낸 MB 최측근이다.

    청와대 재임 중 '내곡동 사저 특검' 조사를 받았고, 최근 'MB 실소유' 논란이 불거진 부품업체 다스(DAS)의 '김경준 재산 140억원 환수' 직권남용 의혹에도 관련자로 거론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장 출신인 김진모 전 비서관 역시 MB집권기인 2009년 청와대 민정2비서관직을 지냈다.

    김희중 전 실장은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서울시장이던 시기부터 비서관직을 맡아 그를 보좌했고, 2008년 집권기 초 청와대 제1부속실장으로 임명돼 4년 넘게 이 전 대통령 곁을 지켰다.

    앞서 박근혜(66) 전 대통령 역시 당시 국정원장 및 청와대 비서관들을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로 지난 4일 또다시 재판에 넘겨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