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MB맨' 김성우 前다스 사장 소환조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檢, 'MB맨' 김성우 前다스 사장 소환조사

    뉴스듣기

    이상은·김성우 자택 압수수색

    검찰이 '투트랙'으로 진행되는 다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40억원 반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성우 전 대표를 소환조사하는 한편, 12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의 다스수사팀은 다스를 압수수색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김 전 사장과 권모 전 다스 전무를 소환조사했다.

    김 전 사장은 현대건설 출신 재무전문가로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과 회장으로 재직할 때부터 함께 한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스수사팀은 이날 다스 본사와 관계자 주거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상은 회장과 김 전 사장, 권 전 전무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관련자 진술과 압수물 분석을 토대로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