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檢, 'MB맨' 김성우 前다스 사장 소환조사

    이상은·김성우 자택 압수수색

    검찰이 '투트랙'으로 진행되는 다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40억원 반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인 김성우 전 대표를 소환조사하는 한편, 12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의 다스수사팀은 다스를 압수수색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김 전 사장과 권모 전 다스 전무를 소환조사했다.

    김 전 사장은 현대건설 출신 재무전문가로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과 회장으로 재직할 때부터 함께 한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한편 다스수사팀은 이날 다스 본사와 관계자 주거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상은 회장과 김 전 사장, 권 전 전무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관련자 진술과 압수물 분석을 토대로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