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동연 "무기한, 최고 강도로 부동산 투기 단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김동연 "무기한, 최고 강도로 부동산 투기 단속"

    뉴스듣기

    11일 관계장관들과 경제현안간담회…'돈줄 조이기'도 한층 강화키로

    각종 부동산 대책에도 새해부터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의 집값이 급등 현상을 나타내자, 정부가 '최고 수준의 강도 높은 단속'을 경고하고 나섰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서 "강남 등 서울 특정지역의 경우 재건축과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국지적 과열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1월부터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즉시 가동해 모든 과열지역을 대상으로 무기한, 최고수준 강도의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세청을 중심으로 강도 높은 자금 출처 조사를 실시하고 변칙 상속 증여 등 세금 탈루 의심 거래에 대해선 탈루 세금 추징, 검찰 고발 등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 합동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불법 청약 전매, 재건축 사업 비리, 호가 부풀리기 등 주택시장 질서 교란 행위의 단속 수사를 대폭 강화하겠다"며 "불법 행위는 과태료 부과, 형사 처벌 등 엄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돈줄 조이기도 강화될 전망이다. 김 부총리는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한 금융기관에 대해 LTV(주택담보인정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 준수여부 등 신용대출을 통한 규제회피 사례를 집중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부터 적용되는 신DTI,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부동산 투기세력이 주택을 주거목적이 아닌 탈법적 재산 증식 수단으로 더이상 활용할 수 없도록 재건축을 포함한 주택 관련 제도 정비와 개선, 대출 규제 강화, 세제상 조치 등도 추가적으로 강구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공임대주택, 신혼희망타운 등 공적 주택 입지를 조기 확정하는 등 주택 공급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며 "앞으로 시장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되 시장 불안 지속시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