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스 이상은, 증여세 포탈 의혹…실소유주 따로 있다는 증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다스 이상은, 증여세 포탈 의혹…실소유주 따로 있다는 증거"

    정호영 특검팀 해명에 "횡령 알고도 구속영장 청구 안해?…참으로 황당"

    이명박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008년 당시 BBK 수사를 담당한 이명박 한 정호영 특검팀이 다스 비자금 120억 원을 경리 여직원과 그 공모자가 횡령을 한 것을 확인하고도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 "참으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10일 "다스 경리를 했던 조 모양과 함께 공모한 이 모씨 역시 마찬가지로 4억원을 유용했다고 특검이 밝혀냈는데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특검이 종료된 이후에도 검찰에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5년동안 경리를 한 여직원이 무려 110억원(+이자15억) 을 횡령한 것을 사장인 김성우씨가 몰랐고 권모 전무가 몰랐다는 것이 특검의 판단인데, 기가 막힐 일이다. 소가 웃을 일이다"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경리직원의 백억원대 횡령을 사장과 전무가 몰랐다는 것 자체가 "주인이 따로 있다는 강력한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와함께 이상은 다스 회장을 오래 수행한 김종백씨의 진술을 근거로 다스 이 회장의 9억원 증여세 포탈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2009년 이상은 회장이 대표이사 가수입금 명목으로 2009년 세차례, 2010년 한차례 등 네 차례에 걸쳐 이상은 회장의 이름으로 9억원이 아이엠이라는 회사에 입금됐다"고 설명했다. 아이엠은 2008년 설립된 다스의 협력사로, 이상은 회장의 아들인 이동형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곳이다.

    박 의원은 "다스의 이상은 회장이 실질적인 사주이고, 다스의 이사가 이동형씨인데 굳이 이런(아이엠) 회사를 설립할 이유가 없다"며 "다스가 남의 것이기 때문에 아들을 좀 먹고 살게 해주려고 다스의 협력사를 설립했고, 아버지가 아들에게 9억원을 입금시켜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또한 다스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방증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서울동부지검 수사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2월초다"라며 "동계올림픽이 시작되고 수사가 안 될 가능성이 무척 높다"며 엄정한 수사를 당부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