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평창' 오는 北, 개막 전 남은 한 달 과제는?

    참가 선수단 확정 및 숙박 등 실무 조율, 패럴림픽 참가도 논의해야

    북한은 2010년 밴쿠버 대회 이후 8년 만에 평창 대회에서 동계올림픽에 공식 복귀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대회 개막까지 한 달 남은 상황에서 참가 선수단 확정 등 남은 숙제가 상당해 남과 북의 협상이 속도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공식 참가한다.

    남북은 9일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고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공식화했다.

    이날 발표된 공동보도문에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팀,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고 한국은 이들의 편의를 보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 파견 의사를 밝힌 지 8일 만이다. 남과 북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함께 등장하는 방안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북한은 2010년 밴쿠버 대회 이후 8년 만에 통산 9번째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다만 올림픽 출전권이 없는 탓에 북한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추후 참가 선수단의 규모를 결정하게 된다.

    북한은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지만 올림픽 참가 신청을 하지 않은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 등이 참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선수단 외에 예술단 및 태권도시범단의 파견도 확정한 만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이들의 활동도 예고됐다.

    비록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확정됐지만 대회 개막을 한 달 앞둔 현재 남과 북이 논의해야 할 부분은 상당히 많이 남았다. 양측은 실무회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 조율 과정을 거쳐야 한다.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실무회담과 향후 문서 교환을 통한 의견 조율은 상당히 빠른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 특히 북한 선수단 및 응원단, 기자단의 이동과 숙박 등 세부적인 준비도 대회 개막 전까지 빠르게 최종 합의에 도달해야 대회 운영에 차질을 빚지 않을 수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에 이어 3월에 열릴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북한의 참가 가능성도 활짝 열렸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도 이달 말 집행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대회 참가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