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자 폭행 정당방위" 주장 조기숙 교수 결국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기자 폭행 정당방위" 주장 조기숙 교수 결국 사과

    뉴스듣기

    참여정부 당시 홍보수석 역임…"SNS로 접하다보니 사실 제대로 파악 못하고 발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냈던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경호원의 정당방위' 가능성을 제기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한 발언이라며 사과했다.

    조 교수는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력사태 조사 결과를 지켜봅시다"라면서 "경호원이 기자를 가장한 테러리스트인지 기자인지 어떻게 구분을 하겠느냐"고 의견을 냈다.

    그러면서 "(테러리스트일 가능성이 있다면)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요"라면서 "한국 기자가 경호라인을 넘었던 것으로 진상이 밝혀진다면 한국언론은 대통령 경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한 경호원을 칭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의 글이 알려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옹호하는 입장을 보였지만 대다수의 언론들이 문제를 삼았고 자유한국당도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라니, 자신의 가족이 얻어맞아도 상황을 냉정하게 따져서 상대방 정당방위를 인정해줄 합리적 이성의 소유자"라고 비난 논평을 냈다.

    이에 조 수교는 이날 밤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기사보다는 SNS로 소식을 접하다보니 기자가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발언"했다며 "불의를 일으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저는 기자를 제지하는 수준에서 몸싸움이 오간 정도로 생각했는데 폭력이 그렇게 과도한 지 몰랐다"며 "실제 있었던 집단폭행은 용서할 수 없는 과도한 폭력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불법시위에 대해서도 물대포를 직사해 신체를 위해해서는 안되듯이 기자가 비록 질서를 어겼다 하더라도 집단 폭행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피해기자분들께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베이징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 행선지인 충칭으로 향하기 전 동행기자단 프레스센터를 방문해 폭행당한 기자들의 상태를 묻고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는데 다들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