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민단체 "후쿠오카시는 소녀상 언급 이전에 사과부터 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시민단체 "후쿠오카시는 소녀상 언급 이전에 사과부터 하라"

    부산 평화의 소녀상.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과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 후쿠오카시가 부산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부산 방문 계획을 밝히자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과부터 하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은 4일 발표한 성명에서 "후쿠오카시 뿐만 아니라 최근 여수시 소녀상에 대해 자매도시인 일본 가라쓰시가 우려 서한을 전달했다"며 "이는 지난 2015년 12월 28일 체결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공식화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이어 "하지만 이 합의에 대해 국민 대다수가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 지방정부의 이 같은 행태는 당연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후쿠오카시는 소녀상에 대한 우려가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진실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행동은 이어 "과거 역사를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는 유익한 자매결연 사업은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하며 "부산 역시 후쿠오카시에 부산시민의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고 소녀상을 지키는 조례 시행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후쿠오카시는 올해 안에 국장급 간부를 부산에 보내 일본 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카시마 소이치로 후쿠오카시장은 지난 7월 서병수 부산시장과 화상통화에서도 소녀상 설치에 대한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