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채용 비리 의혹'…경남도 모든 출자출연기관 감사 요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경남

    '채용 비리 의혹'…경남도 모든 출자출연기관 감사 요구

    (사진=최호영 기자)
    경남의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는 22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의 온상이 된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경남도 감사관실은 지난달 도 출연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였다.

    이후 이태성 경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임기가 절반 정도 남았지만 지난 13일 사의를 표명했다.

    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의 최근 행정사무감사에서는 "특정감사까지 하는데 채용 비리나 예산 전용 문제가 발생한 것이 실제 있었냐"는 도의원들의 질문에 증인으로 나선 이광옥 도 감사관은 "그런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경남운동본부는 "도의회 증인 심문 과정에서 제보가 사실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남본부는 "홍준표 전 지사가 측근들을 도 출자출연기관장에 임명해 개인의 세력을 구축하고 공공기관을 사적으로 이용한 것은 공공연하게 알려진 일"이라며 "이런 정실인사, 보은인사는 권력을 사유화해 도민을 위한 도정이 아닌 권력자를 위한 도정을 만드는 요인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비리가 경남테크노파크에 국한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하기에 경남도의 모든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전수조사, 전면감사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감사를 한창 진행 중인 도 감사관을 불러 증인 심문한 것은 특정감사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홍준표 적폐청산 작업의 발목잡기를 중단하라"고 자유한국당에 경고했다.

    경남본부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좀 더 과감하게 나서 주기를 바란다"며 "공개적으로 감사를 요청한 건에 대해서는 감사결과와 징계수위 등은 물론 청탁자 명단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본부는 기자회견 이후 임기제 도청 공무원 공개 채용 과정에서 제보받은 비리 내용을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에게 전달하고 감사를 요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