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이영학 성적 욕구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경찰, "이영학 성적 욕구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

    범행 동기와 살해 과정 일체 자백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13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 북부지방검찰청에 송치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이 딸의 친구 김모(14) 양을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수사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씨는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오곤 했던 김 양을 범행대상으로 선정하고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딸에게 친구 김 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에 위치한 자신의 집으로 부르게 했다.

    이후 이씨는 딸을 시켜 집으로 찾아온 김 양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이고 딸을 집 밖으로 내보낸 뒤 잠든 김 양을 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딸이 외출한 사이 김 양이 깨어나 소리를 지르며 반항하자 이 씨는 수건과 넥타이를 이용해 김 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이 씨를 강제추행살인 및 추행유인, 사체유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