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천만원대 금품 혐의' 이우현 前 보좌관 영장 청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수천만원대 금품 혐의' 이우현 前 보좌관 영장 청구

    (사진=자료사진)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경기 용인 갑)의 전직 보좌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이 의원의 전직 보좌관 김모씨에 대해 전날 금품수수 관련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2014년 다단계업체 임원이던 유모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전직 경찰 고위 간부에게 수천만 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100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전직 경찰 고위 간부 A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씨에게 돈을 건넨 브로커 유씨는 이미 구속기소된 상태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김씨를 체포하고, 11일 그의 자택과 여의도 의원회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씨는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최근 보좌관 직을 내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의원이 범행에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