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환경부 산하 공기관, 접대·향응 대가로 '신기술 인증' 의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환경부 산하 공기관, 접대·향응 대가로 '신기술 인증' 의혹

    숙박비 과다 청구로 공금 횡령한 사례도…내부 비리 '심각'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에서 골프 접대 등의 대가로 '신기술 인증'을 내줬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내부 비리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3일 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신기술 인증 담당 직원이 접대를 받거나 향응을 수수한 뒤 인증이 이뤄진 사례가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지난해 6월 A 업체는 기술원에 부식억제장치 관련 환경 신기술 신청을 했으며, 두 달 뒤 신기술 인증에 합격했다. 이 과정에서 기술원 인증담당 직원은 골프 접대를 받은 것이 내부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아울러 국무조정실 감찰 결과 인증 담당 직원에게 접대나 향응을 제공한 업체가 8곳에 달했으며, 이들 업체 모두가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는 데 성공했다.

    이 가운데 3개 업체는 기술원에서 수십 억 원을 지원받아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게 의원실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2015년 6월부터 지난 해 12월까지 기술원 연구개발 사업단의 서울시내 호텔 이용 내역을 확인한 결과, 숙박비를 과다 청구하는 방식으로 횡령한 공금이 1000만 원 이상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국적으로 조사를 확대할 경우 횡령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아울러 횡력한 돈 가운데 일부는 기술원 차원의 공식 행사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강 의원은 "횡령이 상부의 강제적 요구로 이뤄진 것이거나 혹은 간부들의 과잉충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술원은 기업들에게 수천억 원을 집행하는 곳으로, 기업 간 공정 경쟁을 위해서라도 관련 업무가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의 기술원에는 투명성을 기대할 수 없다. 환경부 차원에서 강도 높은 개혁대책이 나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