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靑2인자' 비서실장이 직접 발표한 이유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청와대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靑2인자' 비서실장이 직접 발표한 이유는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몰염치와 몰상식의 도를 넘어"

    청와대 2인자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에게 최초 상황 보고가 된 시점을 조작하고, 국가위기관리지침을 불법 변경한 내용을 직접 발표한 것은 이 사안을 그만큼 엄중하게 봤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관련 내용을 공유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은 이 사안이 앞서 발견된 전임 정부 문건들의 내용과 무게가 다르다고 보고 이를 청와대 대변인이나 국민소통수석이 아닌 비서실장이 직접 발표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임 실장은 특히 발표문에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표본적인 사례"라는 표현을 직접 추가한 뒤 참담한 표정으로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진행된 긴급브리핑에 임했다.

    청와대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 등을 통해 주장한 내용과 다르게 뒤에서는 국민들을 철저하게 기만했다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이전에 발견된 문건에서 보여진 국정농단처럼 이번에 확인된 행태도) 국정농단이지만 이것이 더 중하다고 본 것"이라며 "국가위기관리지침을 변경한것도 그냥 불법행위가 아니라 국정농단의 내용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 아니냐"며 "(오늘 이런 내용을 발표한 것은) 전 정부 청와대의 행동을 경계로 삼고, 앞으로 이런 일이 벌어지지 말아야 한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대통령 훈령인 국가위기관리지침 원본에 빨간 볼펜으로 줄을 긋고 손글씨로 관련 내용을 직접 수정하며 관련 규정을 완전히 무시한 것은 "몰염치와 몰상식의 도를 넘은 것"이라는 평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어떻게 결제서류에 하듯 대통령 훈련 원본에 빨간줄을 '찍찍' 그을수가 있냐"며 "이것은 나라와 국민들을 대충알고 자기들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위기관리센터와 관련된 규정 한 줄을 고치기 위해 1시간 넘게 토의를 했는데 국가 위기 상황의 총괄 타워를 규정하는 것은 어떻게 그런 식으로 고칠 수가 있냐"며 "국가에 대한 무거운 사명감이 없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