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정치적 의도? 언제 발표해도 의혹 제기했을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靑 "정치적 의도? 언제 발표해도 의혹 제기했을것"

    세월호 문서조작 보고 받은 文 "국민께 알리고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시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에게 최초 상황 보고된 시점을 사고 이후 조작하고 국가위기관리지침을 불법적으로 수정한 증거자료를 공개한 것을 두고 보수야당에서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어느 날 발표했어도 그랬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청와대는 이런 내용이 담긴 문서와 파일이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께 알리고 바로 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는 점을 전하며 "(문 대통령은) 모든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개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었다"고 관련 자료 공개 이유를 설명햇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긴급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과 지난 11일 국가안보실 공유폴더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문서와 파일을 발견했다고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임 실장은 문제의 문서와 파일이 통합적인 국가재난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견됐고, 발견 즉시 공개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사태가 '정치 공방'으로 비화되지 않도록 하는데 사력을 다했다.

    임 실장은 "9월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의 캐비넷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며 "(관련 기관 등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데 최소한의 시간이 걸렸고 그 사이(지난 27일~12일)에 열흘 연휴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이어 "어제(11일) 국가안보실 공유폴더에서 파일이 발견됐고, 오늘 아침 10시에 제가 보고를 받자마자 발표한 것"이라며 "오늘 발표를 한 것은 사실의 중대성도 있고 앞서 (전 정부 문건) 관련 사실이 발견되는대로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필요한 것은 공개하겠다는 원칙에 따라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엿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기자들을 만나 "(27실에 발견된 문건의 경우) 그 자체도 있지만 왜 바뀌었는지 여러가치를 추정해야 하고 어떤 뒷받침 문서가 있는지 다른쪽과도 확인을 해야 하는데 추석 연휴 동안 쉬는분도 잇고 해서..."라며 "워킹데이(평일)로 보면 28일과 29일, 11일이 지나 발표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을 하루 앞둔 시점 이를 발표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정치적 의도를 갖고 이날을 발표 시점으로 결정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임 실장은 "어느날 발표했어도 비슷한 정치적 의혹은 제기할 수 있다고 본다"며 "오늘 아침 10시에 제가 보고받은 뒤 가장 빠른 시간 안에 발표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가 관련 문서 등을 공배한 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가슴 아픈 세월호에 대한 정치적 이용은 이제 그만둘 때도 되지 않았냐"고 비판했고,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청와대 브리핑대로라면 충격적"이라면서도 "다만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좀 더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거리를 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