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방/외교

    강경화 "北, 평창 패럴림픽 참가 지원서 제출"

    강경화 장관 "평창 올림픽 유엔 휴전 결의안 11월 채택"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북한이 내년 3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에 참가하겠다는 지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평창 패럴림픽에 참가하겠다는 지원서를 패럴림픽 위원회에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패럴림픽에 앞서 열리는 평창 동계 올림픽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출전권을 따냈고, 정식 출전권을 얻지 못한 종목에 대해서도 더 많은 선수가 참가하길 바란다, 국제올림픽위원회와도 협조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북한) 선수, 응원단의 많은 참가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북한응원단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데 좀 오도록 하는 게 올림픽 성공을 위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강 장관은 또 내년 2,3월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기간 동안 전 세계의 분쟁을 중지하자는 휴전결의안을 유엔에 제출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평화의 계기를 다지는 방향으로 문안을 집중적으로 교섭을 하고 있다"며 "11월 중에 별 무리 없이 채택될 것으로 보이고, “(그에 맞춰) 평창올림픽 홍보행사도 대대적으로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 "내년에 한미 외교·국방장관간 '2+2 회담'을 개최할 것이며 그에 앞서 확장억제 사안만을 다루기 위한 고위급 협의를 조기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