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전

    "대전 월평동 화상경마장, 연내 폐쇄해야"

    박범계·주민대책위 "2021년까지 기다리기에는 주민 고통 너무 커"

    (사진=화상경마장 폐쇄를 목표로 하는 가상 프로젝트 정당 '도박없이살고싶당' 제공/자료사진)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이 대전 월평동 화상경마장의 연내 폐쇄를 촉구했다.

    박범계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과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 및 외곽 이전 주민대책위는 12일 공동 성명을 통해 "한국마사회는 공식 협약을 통해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오는 12월 31일까지 폐쇄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마사회는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2021년까지 이전하겠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이전 계획 등은 없는 상태"라며 "월평동보다 규모가 작은 서울 용산 화상경마장도 폐쇄가 확정된 상황에서 폐쇄시기를 늦출 이유가 전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를 2021년까지 기다리기에는 주민의 고통이 너무 크다"며 "마사회는 이전지를 찾는 노력보다 화상경마장 운영으로 망가진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어떻게 복구할 것인가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사회는 화상경마장인 월평동 마권장외발매소의 외곽 이전이 대선 공약에 포함되자, 현 정부 임기 내인 오는 2021년까지 이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박범계 의원은 "금년까지 폐쇄해야 한다는 기준을 갖고 앞으로 대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