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北 동의 있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통일/북한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北 동의 있어야"

    北 동의 가능성 희박, 방북 성사 어려울 듯

    통일부는 12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에 대해 (신변안전 등에 대해) "기본적으로 북한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에 동의할 가능성은 희박해, 기업인들의 방북은 사실상 성사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가 확인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기업인들의 방북을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 북한에 수용 의사를 타진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그런 것을 포함해서 고심하고 있다"며, "종합적인 검토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방북 신청을 승인하는 데는 통상적으로 일주일 정도가 걸렸으나,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아니어서 통상적인 경우보다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남북 간 연락채널이 모두 끊긴 현 상황에서 어떤 방식으로 기업인들의 방북 의사를 북측에 전달할지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은 개성공단 자산에 대한 우리 기업의 소유권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만큼, 공장 현황을 확인하려는 기업인들의 방북에 동의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해 3월 개성공단과 금강산에 있는 모든 남측 자산을 청산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한편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 등 개성공단 기업인 40여 명은 이날 오전 통일부에 개성공단 방문을 위한 방북을 신청했다.

    신 위원장은 "지난 1년 8개월간 가동되지 않은 개성공단에 가서 무단가동의 현장을 직접 보고 시설물을 점검하려는 것이 방북의 주목적"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