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무성 "일부 반대해도 '당 대 당 통합' 준하는 방법 모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김무성 "일부 반대해도 '당 대 당 통합' 준하는 방법 모색"

    사실상 통합 강행 뜻 내비쳐…"빠르게 결과 나와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12일 "(보수통합에 대한 당내 설득이 안 되면) 당 대 당 통합에 준하는 그런 방법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당 대 당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미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의사를 굳혔으며, 당내 설득이 여의치 않으면 부분 탈당이라도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다만 당내에 통합 의사을 함께 하는 이들이 몇 명이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얘기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잘못 대응하는 부분에 대해 야권이, 특히 보수 야권이 한 목소리를 내서 대안을 제시하고 비판을 해야 한다"며 "(통합) 논의가 시작된 이상 집중해서 빠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통합에 반대하는 여론이 높다는 지적에는 "정치인들이, 공인들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과정에서 선지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여론에 급급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