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前 정권 '블랙·화이트리스트' 동시 정조준…檢, 허현준 소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前 정권 '블랙·화이트리스트' 동시 정조준…檢, 허현준 소환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원세훈 고소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화이트 리스트'에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박근혜정부가 노골적으로 보수단체를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당시 담당 실무자였던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이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허 전 행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들어갔다.

    허 전 행정관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소속으로 근무하던 박근혜정권 당시 화이트리스트 정치 공작 실무를 담당한 인물로 지목된 상태다.

    한국자유총연맹과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찬성집회를 열도록 사주하는 등 '관제데모'를 주도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화이트리스트 집행과 관제데모 주도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이날 오전 서초동 중앙지검에 나타난 허 전 행정관은 "전경련에 어려운 민간단체를 도와주는 게 좋겠다는 의견은 전달했다"면서도 "지시를 받거나 대기업에 자금을 압박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이 민간단체를 지원하는 것은 기업이 노동조합을 지원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면서 "불법이 아니다. 정치보복 말고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최성 고양시장 (사진=이한형 기자)
    한편, 같은 날 이명박정부 당시 국정원이 야권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불법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성 고양시장이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및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국정원으로부터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들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야권 지자체장 31명에 대한 당시 정부의 제압 정황(블랙리스트)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최 시장은 이 문건대로 자신과 고양시에 대한 정치·행정·재정적 압박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명박‧박근혜 국정원의 블랙·화이트리스트 혐의를 동시에 정조준한 검찰수사에 박차가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