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MB국정원·軍 이어 朴정권 靑·국정원 동시 정조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檢, MB국정원·軍 이어 朴정권 靑·국정원 동시 정조준

    MB는 '투트랙' 접근…朴 '화이트리스트' 수사 본격화

    (자료사진)
    검찰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적폐 의혹을 동시에 정조준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공작 의혹과 함께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와 국정원의 보수단체 친정부 활동 지원인 '화이트리스트' 수사도 본격화한 것이다.

    ◇ 박근혜 청와대와 국정원의 '블랙‧화이트 리스트'

    (자료사진)
    검찰은 먼저 박근혜 정권의 화이트리스트와 블랙리스트 등 정치공작 의혹을 겨누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화이트리스트 실무자인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

    검찰은 박근혜 정권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전국경제인연합회와 기업들을 압박해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친정부 성향의 보수단체에 최소 68억원 상당을 지원하도록 한 정황을 확보했다.

    허 전 행정관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소속으로 근무하며 이 같은 화이트리스트 정치 공작의 실무를 담당한 인물로 지목됐다.

    한국자유총연맹과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집회를 열도록 사주하는 등 '관제데모'를 주도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화이트리스트 집행과 관제데모 주도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아울러 당시 정무수석이던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 여부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 전 장관과 김 전 실장의 강제소환도 저울질 하고 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정권 청와대가 보수논객 육성 등에 정부기금을 유용하고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보수단체를 운영한 정황도 포착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전날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자택과 대한민국경우회 사무실, 구재태 전 경우회장 자택, 애국단체총협의회와 월드피스자유연합 사무실 등 관련자들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검찰의 국정원 수사는 이 전 기조실장을 넘어 블랙·화이트리스트에 모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병기 전 원장을 향할 것이란 관측이다.

    ◇ 이명박 국정원과 軍의 '정치개입'

    (자료사진)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 수사를 '투트랙'으로 진행하고 있다.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가 그 대상이다.

    검찰은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블랙·화이트리스트 혐의를 정조준한 상태다.

    민간인 댓글 부대로 불리는 사이버 외곽팀 의혹 수사와 함께 정치인과 교수, 문화연예계 인사 등을 상대로 한 전방위 비방 공격에 대한 수사가 한창이다.

    박근혜 정부 때 관제 데모 지원 의혹이 있는 삼성이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전경련을 통해 보수단체로 자금을 지원한 정황도 포착됐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10일 김완표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무를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또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부대 운영 혐의 수사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검찰은 전날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을 소환조사하는 한편 이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검찰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는 김 전 장관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의미로 'V' 표시가 담긴 적으로 알려졌다.

    이미 출국금지된 김 전 장관의 소환이 가시화된 가운데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냥할지 주목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