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김정은 금고지기 39호실장 교체 관측 '전일춘→신룡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통일/북한

    北 김정은 금고지기 39호실장 교체 관측 '전일춘→신룡만'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재 회피 목적"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장이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교체됐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북한체제연구실장은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7일 진행된 '북한 노동당 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당 중앙위원회 부장으로 임명된 신룡만의 보직과 관련해, "신룡만이 39호실에서 오래 부실장을 했다"며, "신룡만이 전일춘이 맡던 39호실장을 맡은 게 아닌가 유력하게 추측한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39호실장이 교체된 것으로 추측하는 이유에 대해 "전일춘이 대북제재 리스트에 올라 활동이 어려워진 배경이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전일춘은 유럽연합(EU)의 제재 대상에 올라 있다.

    북한 노동당에는 국내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38호실과 해외 통치자금을 모으는 39호실이 별도로 있었으나 지난해 39호실 한 곳으로 통합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실장은 북한 미사일 개발의 총책으로 알려진 리만건 노동당 군수공업부장도 이번에 자리를 내놓고 후임에 자강도당 책임비서 출신의 주영식이 임명된 것으로 분석했다. 리만건은 72세의 고령으로 8일 열린 김정일 당 총비서 추대 20주년 중앙경축대회 '주석단'에서 빠졌다.

    이 실장은 "리만건은 업무상에서는 경질될만한 이유를 찾기는 힘들다"면서 "고령에 따른 세대교체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