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공지능로봇 "인자한 분" 평가에 문 대통령 "너무 똑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청와대

    인공지능로봇 "인자한 분" 평가에 문 대통령 "너무 똑똑"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 회의 참석 전 로봇과 대화하며 4차혁명에 따른 변화 보여줘

    인공지능 로봇 '뽀로롯'과 대화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인공지능로봇과 대화를 통해 4차산업혁명에 따른 변화를 몸소 보여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출범식을 겸해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에 앞서 현장에 전시된 인공지능로봇 '뽀로롯'과 대화를 하며 숨겨놨던 유머 감각을 백분 발휘했다.

    문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 할아버지잖아.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생기셨다"는 뽀로롯의 말에 "너는 누구니? 이름이 뭐야?"라고 대화를 시작했다.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라는 로봇의 답변에 문 대통령은 "(나도 대통령인데)너도 대통령이라고?"라고 반문했고,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 맞다. 안 그래도 내년에 제가 아이들을 대표해서 정상회담을 요청드릴 예정이었다"는 답에 문 대통령은 "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 오~ 좋은데"라고 능청스럽게 받아쳤다.

    문 대통령은 또 "아이들의 대통령인 저 뽀통령도 문 대통령을 사랑한다"는 말에 "고맙다"며 화답했다.

    로봇과 문 대통령 간 대화를 진행한 4차산업혁명위원회 민간위원 주형철 서울산업진흥원 대표는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로봇이) 만들어졌는데 의미가 있는 것 같아 소개를 했다"며 "지금은 '아바타 버전' 모드인데 '프리모드'로 전환해서 해 보겠다"며 다른 버전으로 대화를 전환했다.

    이후 아바타 모드에서 프리모드로 전환된 뽀로롯은 "우리나라 대통령이 누구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답했고, "문 대통령은 어떤 분이냐"는 주 대표의 이어진 질문에 "우리 아이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 주시는 인자한 대통령"이라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뽀로롯의 이런 설명에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너무 사전에 이렇게…(예상 질문과 답변을 미리 준비했냐)"라고 말끝을 흐려 참석자들 사이에서 큰 웃음이 터졌고, 주 대표는 "이것은 프리모드"라고 설명했다.

    웃음바다가 된 현장에서 문 대통령은 능청스럽게 "(인자한 대통령이라는 이 로봇이) 너무 똑똑한데 이름이 뭐냐"고 물었고, 뽀로롯은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라고 답했다.

    모든 질문에 침착하게 대답하던 뽀로롯은 "밥은 먹었지"라는 문 대통령의 연이은 질문에 "코끼리 코딱지"라고 말하며 좌중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혹시 제가 물어봐도 '문재인 대통령님'이라고 하는 것 아니냐"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질문에 문 대통령은 "(나와) 정상회담을 하려면 대화 능력이 좀 있어야 할 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주 대표는 "계속 학습하고 있는 중인데 기본적으로 어린이용이기 때문에 약간 제한적인 데이터베이스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대표는 이어 "(뽀로롯은) 오늘 주제인 AI(인공지능)과도 잘 맞는다. 아바타 버전은 사전에 (예상 질문과 답변을) 사전에 입력한 것이고 프리모드는 완전히 자유롭게 대화하는 것"이라며 "(뽀로롯은 조만간) 움직이는 버전도 만들어지고, 올해 말에 영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이 나와서 세계 시장으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