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미 파타고니아 명산 '피츠로이'로 트래킹 가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사 여행/레저

    남미 파타고니아 명산 '피츠로이'로 트래킹 가자

    • 2017-10-11 11:30

    파타고니아 최고봉 피츠로이는 신비로운 자태로 전세계 트래커들과 산악인들의 남미여행을 재촉한다(사진=오지투어 제공)
    세상의 끝이라 불리는 남미 최남단 파타고니아에 위치한 작은 마을 엘찰텐은 11월이 되면 전 세계 트래커와 산악인들로 북적인다. 바로 파타고니아의 최고봉 피츠로이로 향하는 베이스캠프이기 때문이다. 주변에 있는 유일한 마을이기도 한 엘찰텐은 숙박 시설과 식당이 많다.

    빙하와 눈덮힌 산으로 둘러싸인 작은 마을 엘찰텐은 피츠로이로 향하는 베이스캠프이다(사진=오지투어 제공)
    피츠로이는 파타고니아 최고봉으로 원주민들은 산 정상에서 기류들이 충돌해 공기가 뭉쳐지는 모습이 하얀 연기를 뿜어내는 것 같다 해서 '엘 찰텐' (연기를 뿜어내는 산)이라고 불렀다. 산세가 험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기후와 강풍으로 등정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지만 가슴 설레는 신비로운 자태로 산악인들을 매료시키는 산이기도 하다. 등산 외에도 다양한 트래킹코스와 캠핑장이 준비되어 있어 설산과 빙하, 바람과 호수를 친구삼아 걷다보면 피츠로이의 웅장하고도 때묻지 않은 대자연을 감상해 볼 수 있어 남미 여행의 빼놓을 수 없는 코스 중 하나이다.

    피츠로이 트래킹 코스는 매우 다양하므로 체력과 일정 등을 고려해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다(사진=오지투어 제공)
    파타고니아 트래킹의 진수로 불리는 피츠로이 트래킹 코스는 매우 다양하다. 그중 카프리 호수까지 다녀오는 왕복 3시간 코스는 가볍게 다녀올 수 있어 초보자라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트래킹 중간쯤에 멀리 피츠로이의 모습도 볼 수 있다. 카프리 호수에서 다시 로스 트레스 캠프까지 왕복 5시간 소요되는 오르막길을 걸어야하는 코스를 이어서 갈 수 있다. 체력과 일정 등을 꼼꼼히 체크한 뒤 코스를 정하면 된다.
    왕복 약 5시간 정도 걸리는 토레 호수 트래킹 코스도 가볍게 다녀올 수 있다. 이 코스는 피츠로이는 볼 수 없지만 주변 아름다운 봉우리들을 볼 수 있다.

    중남미여행 전문 오지투어는 마추픽추, 토레스 델 파이네, 피츠로이, 모레노 빙하를 비롯한 파타고니아의 다양한 여행지들을 알차게 둘러볼 수 있는 중남미 배낭여행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오는 11월 24일과 12월 6일 각각 떠나는 이 상품은 패키지여행보다 합리적인 여행경비로 전문 인솔자의 인솔 하에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여행준비 및 자세한 정보는 오지투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취재협조=오지투어(www.ojitour.com)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