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메시 해트트릭’ 아르헨티나, 극적인 본선행

    에콰도르 원정서 짜릿한 3-1 역전승, 6위→3위로 순위 상승

    리오넬 메시가 해트트릭을 선보인 아르헨티나는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에서 가장 극적으로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사진=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공식 트위터 갈무리)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위기의 아르헨티나를 구했다. 그는 진짜 영웅이다.

    아르헨티나는 11일(한국시각) 에콰도르 키토의 에스타디오 올림피코 아타왈파에서 에콰도르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 예선 최종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메시의 활약을 앞세워 3-1로 역전승했다.

    자칫 1970년 멕시코 대회 이후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이 무산될 위기였던 아르헨티나를 구한 ‘영웅’은 역시나 메시였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지만 전반 11분과 18분, 후반 17분에 차례로 골을 터뜨린 메시를 앞세워 적지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이 승리로 아르헨티나는 7승7무4패(승점28)가 되며 같은 시각 페루(7승5무6패.승점26)와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콜롬비아(7승6무5패.승점27), 브라질에 0-3으로 패한 칠레(8승2무8패.승점26)를 밀어내고 6위에서 3위까지 뛰어 올랐다. 경우의 수를 따져야 했던 상황에서 최상의 결과로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우루과이가 2위, 아르헨티나가 3위로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가져간 가운데 남미지역에 마지막 남은 본선 직행 자격은 콜롬비아가 챙겼다.(사진=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공식 트위터 갈무리)
    일찌감치 본선 진출을 확정한 브라질이 12승5무1패(승점41)로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1위로 예선을 마무리했다. 우루과이(9승4무5패.승점31)도 볼리비아(4승2무12패.승점14)를 4-2로 꺾고 2위를 지켰다.

    아르헨티나가 3위로 올라선 가운데 콜롬비아가 4위, 페루가 5위를 유지했다. 콜롬비아는 월드컵 본선에 직행했고, 페루가 오세아니아 1위 뉴질랜드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치러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칠레는 브라질 원정에서 3골을 내주는 패배로 3위에서 6위로 밀려나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이 무산되는 비운의 주인공이 됐다. 최하위 베네수엘라(2승6무10패.승점12)는 파라과이(7승3무8패.승점24)를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우여곡절 끝에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5위를 지키는 데 성공한 페루는 오세아니아 1위 뉴질랜드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치러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사진=국제축구연맹 월드컵 공식 트위터 갈무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