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모로코 2군에 짓밟힌 한국 축구, 이것이 현실

    모로코전에 나선 대부분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선수들이었던 한국과 달리 모로코는 '새 얼굴'을 실험하면서도 3-1 승리를 가져갔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을 농락한 건 모로코의 ‘2군’이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했다. 러시아와 평가전(2-4패)에 이어 유럽 원정은 2연패로 끝났다.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다소 부진한 경기력으로 많은 축구팬의 비난을 불렀던 한국 축구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에서 신태용 감독으로 바꾸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신태용 감독은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9, 10차전을 모두 무승부로 마치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최우선 과제는 해결했다. 하지만 문제는 본선을 불과8개월여 앞두고 열린 유럽 원정 2연전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났다.

    특히 최정예로 나섰던 러시아와 달리 모로코는 완전한 2군으로 한국을 상대했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적인 패배다.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는 안방에서 열리는 평가전인 만큼 자국 선수는 물론, 전 세계에 있는 러시아계, 또는 러시아 리그에서 오랫동안 활약한 선수를 귀화시켜 한국전에 투입했다.

    모로코는 2군이었지만 2018 러시아월드컵 아프리카 최종예선에서 무패를 이어오는 강팀의 면모를 확실하게 선보였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하지만 모로코는 달랐다. 지난 8일 가봉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프리카지역 최종예선 C조 5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을 당시 선발 명단과 11명 전원이 달라진 구성으로 한국전에 임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에이스’ 유네스 벨한다(갈라타사라이)가 유일하게 한국전에 나선 주전이었을 뿐 후반 교체 투입 역시 철저하게 ‘실험’이었다.

    선발 명단 중에는 미드필더 페이살 파이르(헤타페)가 유일하게 두 자릿수 A매치 출전 경력을 자랑했다. 나머지 선수는 A매치가 아직은 낯선 이들이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선수도 많았다. 결과적으로 한국전은 이들에게 자신감을 갖게 하는 기회가 됐다.

    이와 달리 한국은 K리거를 제외했다고는 하나 선발 명단의 대부분이 주력 선수였다. 적어도 모로코전 선발 명단 가운데 절반 이상이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도 주축으로 활약할 선수들이라는 점에서 모로코전의 참패는 더욱 가슴 아픈 결과다.

    모로코와 평가전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을 불과 8개월 앞둔 한국 축구의 처참한 현실을 분명하게 보여줬다. 더 이상 한국 축구는 ‘아시아의 맹주’라는 허울뿐인 껍데기에서 벗어나야 한다. 월드컵 본선 진출은 지역적 특수성이나 운으로 얻는 당연한 결과가 아닌 실력으로 따내야 하는 절실한 목표여야 한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연 러시아, 모로코와 원정 평가전을 통해 원하는 성과를 얻었을까(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