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재/정책

    문화재 도난 발생 2149점, 회수는 고작 35%

    김한정 의원 "도난 문화재 대다수가 블랙마켓에 흘러들어가 대책마련 시급"

    지난 5년간 도난 된 문화재는 2,149점에 달하고 있으나 동기간 회수실적은 고작 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문화재 도난 현황’ 자료에 따르면 5년 간 2149점의 문화재가 도난당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도난 된 문화재는 ▲국가지정 6점 ▲시도지정 194점 ▲비지정 1949점으로 국가지정 및 시도지정 문화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리·감독이 허술한 비지정문화재가 집중적으로 도난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도난당한 문화재는 다수가 해외 불법유출 되거나, 세탁과정을 거쳐 블랙마켓에 흘러들어가는 까닭에 회수가 어려운 실정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도난 문화재의 회수실적은 도난 문화재수의 35%인 762점에 그쳤다.

    김 의원은 “다소 주춤했던 문화재 도난이 최근 급증하고 있어 시급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상대적으로 관리가 허술한 비지정 문화재의 도난이 급증하고 있는 바 이들의 학술적, 예술적, 고고학적 가치를 고려한 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