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공연/전시

    제19회 김상열연극상 수상자…최진아 연출

    최진아 극단 놀땅 대표. (제공 사진)
    김상열연극사랑회가 제19회 김상열연극상 수상자로 최진아 연출(극단 놀땅 대표)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상열연극사랑회는 최 연출에 대해 "자연과학을 전공한 사람으로, 우상을 제거하고 있는 그대로의 실제와 맞닥뜨리려는 용기와 실천력을 가진 예술가"라며, "꾸준한 문제의식, 또 예술적 실천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최근작 '오이디푸스-알려고 하는 자'는 고대 그리스 비극을 현대화하여 세월호 사태와 우리 사회의 분열을 성찰한 작품인데, '스핑크스-질문하는 자'라고 할 정도로 세상과 사회를 알고자하는 눈과 입이 느껴지는 작품이다"고 평했다.

    한편, 김상열연극상은 한국연극에 큰 족적을 남기고 가신 故 김상열 선생(1941~1998)의 예술정신과 연극사랑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김상열연극사랑회'가 고인의 연극정신에 부합하는 연극인을 선정하여 활동을 격려하고자 하는 상이다.

    시상식은 23일 저녁 6시 서울 종로구 김상열연극사랑의집에서 진행되며, 상패와 상금이 주어진다. 또 이날 시상식에서 고다연(중앙대 예술대학 연극학과 4년) 씨가 김상열연극장학금을 받는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