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축구

    '자책골만 2골' 신태용호, 러시아에 2-4 패배

    한국 축구가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완패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면초가에 몰린 신태용호가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패했다.

    신태용호에게 러시아전은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경기였다. 앞선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2연전에서 보여준 기대 이하 경기력을 만회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러시아전 패배로 더 궁지에 몰린 신태용호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를 상대로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의 부상으로 풀백 자원이 부족한 상황. 권경원(톈진 취안젠)-장현수(FC도쿄)-김주영(허베이 화샤)으로 이어지는 스리백 라인을 꾸렸다. 좌우 윙백에는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을 세웠고, 중원은 정우영(충칭 리판)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에게 맡겼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공격은 손흥민(토트넘 핫스퍼), 황의조(감바 오사카), 권창훈(디종FCO)이 책임졌다.

    최종예선 마지막 2경기에서 문제로 지적됐던 공격은 나름 괜찮았다. 특히 신태용 감독이 추구하는 한 박자 빠른 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골은 터지지 않았지만, 전반 18분 권창훈의 슈팅과 전반 32분 손흥민의 슈팅은 인상적이었다.

    다만 수비는 여전히 불안했다. 러시아의 역습에 흔들렸고, 몇 차례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위기를 맞았다.

    결국 전반 45분 표도르 스몰로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들이 스몰로프를 완전히 놓쳤다. 스몰로프는 홀로 뛰어올라 머리로 한국 골문을 활짝 열었다.

    후반 수비가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또 다시 실점했다. 이번에는 김주영의 자책골이었다. 니어 포스트 쪽으로 달려드는 러시아 공격수를 놓친 탓이다. 후반 11분 다시 한 번 김주영의 자책골이 나왔다. 혼전 상황에서 러시아의 패스가 김주영 발에 맞고 한국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8분 세 명의 선수를 교체하면서 추격에 나섰다. 김영권 대신 오재석(감바 오사카), 황의조 대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정우영 대신 기성용(스완지시티)을 투입했다.

    하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후반 19분 손흥민의 슈팅이 골문을 넘어갔다. 후반 23분에는 권창훈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 2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8분에 또 다시 수비가 무너졌다. 골키퍼 김승규가 러시아의 슈팅을 막아냈지만, 달려든 알렉세이 미란추크를 막는 선수가 없었다. 네 번째 실점이었다.

    쉽게 물러서지는 않았다. 후반 42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권경원이 머리로 받아넣었다. 신태용 감독 부임 후 3경기 만에 터진 첫 득점이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이청용의 침투 패스를 지동원이 마무리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