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해시, 정부 특별교부세 27억 확보…재난 예방사업 투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경남

    김해시, 정부 특별교부세 27억 확보…재난 예방사업 투입

    김해시가 지역 현안사업을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정부 특별교부세 27억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침수 예방사업, 노후교량 재가설 등 각종 재난 예방과 일자리 창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가 확보한 특별교부세는 Δ진영 우동교 재가설 10억원 Δ주촌 천곡지구 침수예방사업 5억원 Δ공원 스마트 안심벨 설치 2억원 Δ가로등 원격제어 시스템 구축 5억원 등 재난안전분야 22억원 Δ사회적경제 지원센터 설치 5억원 등 모두 27억원이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시민 생활 주변 안전과 관련된 사업들이 많은데 진영 우동교는 지난 1985년 건설되어 33년째 사용 중인 노후 교량으로 정밀안전진단 결과 'D' 등급을 받아 재가설이 시급했다.

    주촌 천곡지구는 시간당 30~40mm 이상의 강우 시에도 주택과 기업체의 기계가 물에 잠기는 상습침수지역으로 예방사업이 절실한 곳이었다.

    또, 도심지 공원 내 화장실 등에 시의 365안전센터와 연결되는 안심벨 설치로 강력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고, 구 도심지 일원의 노후된 가로등을 재설치하고 원격으로 관리하는 등 시민생활 불편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창업지원과 컨설팅 등 사회적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담당할 사회적경제 지원센터도 내년 초에 개소할 수 있게 됐다.

    지난 8월과 9월 수차례 행정안전부를 방문하여 지원이 확정될 때까지 사업의 필요성을 설득했던 허성곤 김해시장은 "앞으로도 주민 불편해소와 지역 발전을 위해 국․도비 재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