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추석연휴 6일째, 귀경길 고속도로 지정체 극심

    광주→서울 6시간, 목포→서서울 7시간 10분 각각 소요

    추석 연휴 6일째인 5일 본격적인 귀경이 시작되면서 광주와 전남,북지역 고속도로 곳곳이 극심한 지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광주에서 서울까지 6시간이 소요되는 등 평소보다 두 배 정도 더 걸리고 있다.

    5일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의 경우 광주요금소에서 산월나들목까지 6km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상행선은 전북 선운산 나들목에서 남고창 나들목까지 13킬로미터 구간에서 차량들이 시속 20km 속도로 서행하는 등 극심한 지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승용차 기준으로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6시간이, 목포에서 서서울까지는 7시간 10분이 각각 소요되고 있다.

    또 이날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에 귀경길 고속도로 지정체 현상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동안 48만 2천대 정도의 귀경 차량이 광주전남을 빠져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오전 11시까지는 13만여대가 귀경길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 광천동종합버스터미널과 광주 송정역에는 고향의 부모님이 정성스럽게 싸주신 농산물 꾸러미를 든 귀성객들이 아쉬움을 뒤로한 채 귀경길에 오르고 있다.

    이에 반해 이날 새벽 4시를 기해 남해서부 동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거문도와 초도에 강풍주의보가 각각 발효돼 해당 섬지역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의 발이 묶였다.

    한편 전남지역 주요 관광지와 골프장 등지에는 남은 추석 연휴를 즐기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