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정희 반신반인' 남유진 "좌파와 이념전쟁 나설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박정희 반신반인' 남유진 "좌파와 이념전쟁 나설 것"

    남유진 구미시장. (사진=페이스북 캡처)
    남유진 경북 구미 시장이 지난 3일 "대구·경북인을 중심으로 보수우파의 전열을 가다듬고 좌파들과의 이념전쟁의 최전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남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박정희 대통령의 영전에 드리는 말씀'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요즈음 일부 젊은 세대들 중에는 (박정희 대통령)님을 독재자로만 인식하고 있다고 한다"며 "지금의 잣대로 생존이 먼저였던 산업화 시대를 평가하는 것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는 또 "시대 감각을 잃어버린 보수는 사분오열. 지리멸렬하고 있다"며 "두 주먹 불끈 쥐고 이념대결의 불길 속으로 뛰어든 열혈 정치인은 별로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는 한 귀퉁이에서 쪼그리고 앉아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지금이야말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 시장은 최근 우정사업본부의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 취소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직 대통령의 기념 우표 한 장을 못 만드는 나라가 자유 민주 국가입니까"라며 "참 부끄러웠다. 우리의 수준이 이것인가 하고 말이다. 우리 보수가 못난 탓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남 시장은 "생가를 지키는 구미시장으로서 (박정희 대통령)님의 뜻을 이어받아 대구경북의 영광을 되찾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확립하여 정의로운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선진 국가를 만들 것을 영전 앞에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김 모씨는 "민주주의에서 이념은 누구나 자유롭게 취할 수 있는 가치관인데 왜 보수가 아니면 전쟁인지. 당신과 다르면 좌파인가? 진짜 정치인이 요즘 더 무식하다"고 비판했다.

    권 모씨는 "박정희 대통령의 모든 정치 활동은 자신의 독재권력을 유지하려는 목적에서 비롯됐다"며 "경제개발계획과 성공이 미국의 주도로 한반도 공산화를 막기위해서 실행된 것을 아느냐"고 주장했다.

    김 모씨는 "메시지가 지지단체만을 위한 결집과 특수활동 실행명령을 전달하는 것 같다"며 "지지층 확산을 위한 메시지가 아니다. 죽은 자는 메시지를 들을 수 없고 살아 있는 시민들이 듣고 보는 것을 모르는 모양이다"고 적었다.

    한 네티즌(p*******)은 "박정희도 김대중도, 특히 노무현도 그렇고 죽은 대통령들을 왜 이렇게 정치적인 수단으로 사용하려고 하지"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o*******)은 "이 사람은 지금 때가 어느땐데 이념전쟁 운운하고 그래?"라며 "대구·경북은 아직도 50년대, 60년도 시대에 사십니까"고 밝혔다.

    이밖에 "보수 의미나 공부해라. 진보에 반대만 하면 다 보수가 되는게 아니다"(s*******), "이 사람이 박정희 반신반인이라고 했던 사람이냐?"(c*******), " 박통에 아부하지말고 현실에 직시하며 구미시 시민들 잘 살게 만들어줘라"(e*******), "경상도 벗어나서 출마한다면 인정해준다"(u*******)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