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군산항 해상 물동량 급증

    전북 군산항의 해상 물동량이 2년 연속 증가했다.

    2일 전북도에 따르면 군산항의 컨테이너 처리물량은 2014년 1만5천175TEU였으나 2015년 1만4천579TEU로 오히려 감소했다.

    그러나 2016년에는 2만309TEU로 급증한 데 이어 올해 1∼8월은 2만466TEU로 전년대비 68% 늘어났으며 이미 지난해 전체 물동량을 넘어섰다.

    이처럼 물동량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와 올해 군산∼칭다오(靑島), 연운·위해항 등 중국을 연결하는 새 컨테이너 항로가 잇따라 개설된 때문이다.

    군산항의 주요 수출화물은 자동차 부품이며 주요 수입화물은 화학제품, 식자재, 석재다.

    전라북도는 군산항 이용 활성화를 위해 선사·화주 등에게 각종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