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체부 ‘유리천장’ 단단 …고위직 54명 중 여성은 0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 일반

    문체부 ‘유리천장’ 단단 …고위직 54명 중 여성은 0명

    김병욱 의원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정책, 문체부 앞장서야"

    최근 5년 동안 문화체육관광부 3급이상 고위직 간부는 46명에서 54명으로 증가했지만 모두 남성으로 채워져 여성 고위직 가뭄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가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31일 기준 현재 일반직 기준 문체부 본부 소속 고위공무원단 33명과 3급 21명 등 고위직 54명 중에 여성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 측은, 2013년 고위공무원단이 25명, 3급이 21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5년 새 17.4%가 증가하였지만, 2014년을 제외한 4년 동안 여성은 단 한 명도 임명된 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부서장 및 중간관리자도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남성 중심이기는 마찬가지이다.

    본부 소속 4급(121명)과 5급(277명) 중 여성 비율은 33.1%와 35%로 셋 중 하나만 여성 몫이다. 반면 하위직으로 갈수록 여초 현상이 두드러져 6급 이하(435명)에서는 여성이 53.8%를 차지하였다.

    문체부 소속 18개 기관에서도 6급 이하 52.1%, 5급 37.0%, 4급 20.4%, 3급 10%로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율이 감소하는 ‘고위직 남성, 하위직 여성’ 현상이 비슷한 추세로 나타났다. 다만 본부에 비해 고위직 여성 비율이 높고, 기관장 일부가 여성으로 임명돼 고위 공무원단 26명 중 여성이 6명을 차지한 점이 눈에 띄었다.

    한편 2013년과 비교하면 본부의 여성 비율이 4급 9.5%, 5급 7.7% 각각 증가하여 중간관리자 층에서 여성의 비중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속기관에서도 4급 4.3%, 5급 8.8%가 각각 증가하였고, 2015년부터 3급 여성 공무원 1명이 유지되고 있다.

    2017년 7월 말 현재 본부와 소속기관을 포함한 전체 문체부 공무원(2792명) 중 여성 비중은 45.9%, 6급 이하 52.5%, 5급 32.9%, 4급 27.2%, 3급 3.2%, 고위공무원단 10.2%를 각각 기록하였다.

    김병욱 의원은 “세상의 절반을 차지하는 여성을 고위직에서 찾아볼 수 없는 현실을 개선하지 않고 선진국으로 갈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중앙 및 지자체 여성 관리직 임용목표제 등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정책을 문체부가 앞장서서 실현할 수 있도록 실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