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명균 장관 "北 목표 결코 실현될 수 없어, 현실 직시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조명균 장관 "北 목표 결코 실현될 수 없어, 현실 직시해야"

    민족통일전국대회 축사 "北, 잘못된 선택하고 있어"

    (사진=통일부 제공)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7일 "북한이 생각하는 목표는 결코 실현될 수 없다"며, "북한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장관은 이날 경북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민간단체 민족통일협의회의 민족통일전국대회 축사에서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목소리를 외면하고 한반도의 긴장을 높이는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대처할 수 있는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북핵 문제를 평화적이고 근원적으로 해결해 나가면서 단절된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발전시켜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도 함께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러한 과정에서 정부는 언제나 국민 여러분과 함께 대북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국론이 분열되었을 때 나라에 위기가 왔고 국민들이 마음을 모았을 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이것이 우리의 역사적 경험이고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특히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어느 한 정부의 과제가 아니라 우리 국민과 우리 민족 전체의 과업"이라면서, "뿌리 깊은 나무가 바람에 흔들리지 않듯이 대북정책이 국민적 합의라는 토양에 튼튼하게 뿌리 내릴 때 우리는 오늘날 한반도를 둘러싼 풍파를 이겨내고 평화의 꽃을 피워 번영의 열매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민족통일협의회가 창설된 1981년은 남과 북이 어떠한 접촉도 없이 서로 대결하던 시절이었으나 민족통일협의회를 비롯해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펼친 통일운동은 이후 남북관계의 문을 열어나가는 데 큰 힘이 됐다"며 "창설 당시의 정신과같이 한 분 한 분이 '통일꾼'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