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연합뉴스 노조, 박노황 사장 해임 요구하는 이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미디어

    연합뉴스 노조, 박노황 사장 해임 요구하는 이유

    '공정보도 훼손' 장본인으로 지목… 이사회 동반 사퇴 요구도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뉴스통신진흥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노황 사장 해임과 이사진 동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제공)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지부장 이주영, 이하 연합뉴스지부)가 연합뉴스의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이하 진흥회)에 박노황 사장 해임을 요구했다.

    연합뉴스지부는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뉴스통신진흥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노황 사장과 경영진 해임, 박 사장 선임 책임에 따른 진흥회 동반사퇴를 주장했다.

    연합뉴스지부는 현재 제4기 진흥회 이사진이 연합뉴스의 '독립성 및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자질과 능력을 갖춘 인사를 사장으로 뽑아야 하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박 사장은 2009년 박정찬 사장 취임 당시 편집국장으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보도 축소, 4대강 사업 찬미특집 보도, 한명숙 전 총리 유죄 단정 보도 등 편향보도를 주도해, 사장 후보로 올랐을 때부터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연합뉴스지부가 박 사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가장 큰 이유 역시 그가 2015년 3월 취임 이후 공정보도를 훼손하고 인사 전횡을 저질렀다는 점 때문이다.

    ◇ 노조, 이건희 성매매 의혹·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 등 개입 지적

    구성원들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지부는 26일 발행한 노보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성매매 의혹,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 등 민감한 현안 보도에 직접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지부는 지난 4월 2일 사회부 법조팀이 실제 유사성행위가 있었는지, 동영상이 어떻게 찍혀 사용됐는지를 단독 취재해 기사를 올렸지만 보류를 반복하다 결국 킬(삭제)됐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기자들의 반발로 뒤늦게 나가긴 했으나 데스킹 후 송고시점과 표현이 모두 맹맹해졌다는 게 연합뉴스지부의 평가다. 노조 공보위가 편집위원회에서 이 안건에 문제제기를 하자, 사측 편집위원은 "3년 반째 누운 사람의 성매매 보도를 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지부는 해당 기사와 관련해 박 사장이 사회부장에게 직접 전화를 건 것을 들어 "사장이 기사 단건과 관련해 부서장에게 직접 전화를 건 것은 이례적일 뿐 아니라 경영을 맡은 대표이사가 기사에 직접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점에서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지부는 또한 박 사장 취임 후 '편집인'으로 승격된 조복래 콘텐츠융합상무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합창을 둘러싼 논란을 다룬 그래픽뉴스가 수정된 사례를 공개했다.

    올해 5·18 기념식에서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을 때, 처음 만들어진 그래픽뉴스는 제창·합창 차이 비교, 그간 어떻게 불렸는지 알 수 있는 일지, 과거 기념식에서 대통령이 어떻게 노래를 불렀는지가 담긴 내용이었다. 배경사진은 2005년 기념식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박근혜 의원이 함께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조 상무가 그래픽뉴스가 편향적이라며 대노해, 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이 빠졌고 2004년, 2013년 사례 설명이 통째로 사라진 채로 기사가 송고됐다는 게 연합뉴스지부의 설명이다.

    연합뉴스지부는 박 사장 등 경영진의 이같은 행태가 "편집권은 사회정의와 공익을 위해 공정하게 행사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회사는 편집권 독립을 제도로 보장함으로써 경영진의 압력으로 인한 공정보도 정신의 훼손을 방지한다"고 명시된 단체협약 제13조(편집권 독립)을 위배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지부는 또한 박 사장이 취임하자마자 △국기게양식·현충원 참배 등으로 박근혜 정권 코드 맞추기 과시 △2012년 연합뉴스 공정보도 쟁취 103일 파업 후 노사합의로 이뤄낸 편집권 독립제도인 '편집총국장제' 폐지 △김태식 전 공정보도위원회 간사 부당해고 △103일 파업 이끌었던 공병설 전 지부장에 대한 보복성 지방발령 △사내 공포분위기 조성과 언로 폐쇄 등에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 비교 그래픽뉴스 초안과 수정본 (사진=연합뉴스 노보 캡처)
    ◇ '공영언론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중립성' 갖춘 이사선임 요구

    연합뉴스지부는 이어, 곧 새로 구성될 5기 이사회가 연합뉴스를 바로세울 수 있는 임무를 갖고 있는 만큼 자질을 갖춘 인사가 뽑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지부는 진흥회 신임 이사진의 요건으로 △언론과 뉴스통신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진 전문가 △공영언론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가진 사람 △중립성을 갖춘 사람 △공정보도 훼손과 편집권 파괴 등으로 2012년 연합뉴스 103일 공정보도 쟁취파업을 유발한 책임이 있거나 이명박-박근혜 정권 아래서 노동조합 탄압 등으로 연합뉴스 사내 민주화를 해친 인사가 아닐 것 등 4가지를 들었다.

    그러면서 "정부(청와대)와 국회, 신문협회, 방송협회는 철저한 검증을 통해 5기 뉴스통신진흥회 이사 후보로 반드시 위의 네 가지 기준에 충실한 인사를 추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만약 추천기관이 이런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인물을 이사로 추천할 경우 '공영언론 정상화'라는 국민의 개혁 요구에 반대하는 것으로 간주해 강력한 이사 선임 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뉴스통신진흥회 이사는 국회(3명), 정부(2명), 신문협회(1명), 방송협회(1명)에서 추천권을 가지며, 5기 이사회 구성 절차는 이달 중 시작될 예정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