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C 김장겸 사장 "민주당 문건대로 되고 있는데 왜 조급한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미디어

    MBC 김장겸 사장 "민주당 문건대로 되고 있는데 왜 조급한가"

    MBC, 파업 중인 노조에 "출근·업무방해 말라"

    지난 25일 오전 김장겸 MBC 사장의 출근 모습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제공)
    김장겸 사장-고영주 이사장 퇴진과 방송 정상화를 내건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김연국, 이하 MBC본부)의 파업이 4주차를 맞고 있는 가운데, 김장겸 사장이 조선일보가 보도한 '민주당 문건'을 언급했다.

    MBC본부는 파업 22일째인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출근길 대면 투쟁을 진행했고, 이날 출근하는 김장겸 사장을 만났다.

    김연국 본부장은 "국정원이 이명박 대통령, 청와대 지시를 받아 MBC를 파괴하고 장악하려는 문건이 공개됐다"며 김 사장에게 문건 존재를 알았는지, 문건대로 지침을 따른 적이 있는지 물었다.

    이른바 '국정원 문건'으로 불리는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국정원이 2010년 작성)에는 간부진 인적쇄신·편파프로 퇴출로 기반 조성→노조 무력화·조직개편으로 체질 변화 유도→소유구조 개편논의로 언론 선진화(민영화) 동참 등 3단계 계획이 나타나 있었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7. 9. 19. 'MBC 장악 시도' 국정원 문건 파문… "이제야 비밀 풀려")

    또한 김 본부장은 "이미 전체 구성원, 투표자의 95%가 당신을 사장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보직간부 절반 이상이 당신을 사장으로 인정하지 않고 등을 돌리고 내려왔다"며 "사장님 한 사람만 물러나면 저희 파업 접고 올라가서 방송 충실하게 제작하겠다. 계속 그 자리에 버티실 건가"라고 질문했다.

    김 사장은 "사장은 부당노동행위했다고 온갖 고소고발을 해 놓고 이렇게 불법행위를 저지르면 어떡하느냐"라며 "내가 알기론 민주당 문건대로 잘 되어가고 있는 것 같은데 잘 안 되나, 왜 이렇게 조급해요"라고 말했다. 국정원 문건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김 사장이 언급한 '민주당 문건'은 조선일보의 [與 "KBS·MBC 野측 이사 비리 부각시키고, 시민단체로 압박"](9월 8일자) 기사에 등장하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민주당이 공영방송 사장과 야당 측(구 여권) 이사 퇴진을 목표라 한 '언론적폐 청산' 문건을 작성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파업 22일째였던 25일 오전,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MBC 보도국 안에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 (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제공)
    이밖에도 김 본부장은 △취임 후 기자·PD들을 구로 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로 발령낸 것이 사장으로서 본인 지시인지, 보고를 받은 것인지 △노동청의 부당노동행위 관련 조사에서 '모두 아랫사람이 알아서 한 것'이라고 한 진술이 맞는지 등을 물었다.

    지난 6월, MBC 사옥 안에서 '김장겸은 물러나라'라고 퇴진 구호를 외친 후 인사위원회에 회부돼 대기발령, 심의국 전보 등을 받은 김민식 PD도 김장겸 사장에게 질문했다.

    김 PD는 "사장님이 저를 드라마국에서 쫓아냈다는 이야기가 있다", "보도국장 시절에 임원회의에서 (제가) 드라마 연출을 못하게 막았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하지만 김 사장은 김연국 본부장에게는 "언제 조사관이 됐나"라고 반문했고, 앞을 막는 노조원들을 향해 "들어가게 해 달라"고만 반복했다. 구성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할 말이) 없다"며, 대다수의 답변을 거부했다.

    MBC 사측은 같은 날 공식입장을 내어 MBC본부에 "출근·업무방해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사측은 "MBC본부는 지난 9월 18일부터 경영진 출근저지 투쟁을 시작했다"며 "25일인 오늘부터는 출근방해가 더욱 극렬해지고 있다. 김장겸 사장에 대해서는 8분여 동안 출근을 가로막고 질문한다는 핑계로 일방적인 주장을 쏟아내며 답변을 강요했다. 인민재판과 다를 바 없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MBC본부가 보도국 선전전을 벌인 것에 대해서도 "편집회의를 앞두고 뉴스 점검에 한창 바쁜 보도국 사무실에 집단으로 몰려가 20여 분간 확성기로 구호를 외쳤다. 당연히 보도국장과 간부, 구성원들의 업무 수행이 방해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출근·업무방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불법적 업무 방해와 협박, 모욕 등에 대해서는 회사는 엄격한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