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유엔 제재로 北 유가 연초보다 3배 급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통일/북한

    통일부 "유엔 제재로 北 유가 연초보다 3배 급등"

    "8월 중순이후 유가 급등세, 쌀값·환율은 안정세"

    유엔의 대북 제재로 북한에서 유가가 연초보다 3배 이상 오르는 등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지난 11일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 2375호 채택 이후 쌀값·환율은 비교적 안정적이나, 유가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휘발유가 연초에는 1㎏당 북한 돈으로 6천 원 대 중반이었으나 8월 중반부터 급등세를 보여 현재 기준으로 연초에 비해 3배 상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지역별로 가격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유가 상승세가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 유가 상승 원인에 대해 "공급량 부분이 있을 수 있고, (오를 것이라는)기대 부분이 시장에 반영되는 측면이 있다고 본다. 전반적으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수요와 공급 원칙에 따라서 장마당이 운영되는데, 평양주유소는 주유권을 미리 사두는 형태라서 즉각적인 반응이 지체될 수 있다"고 말해 앞으로 더 오를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다만 '북한 주유소에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최근 평양에 다녀온 외신 사진을 분석한 결과 주유소 앞에 기름을 넣으려는 차가 줄을 선 모습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최근 통계를 보면 중국에서의 곡물 수입은 조금 증가하고 있고 쌀값과 환율은 비교적 안정적"이라면서도 "직접적으로 무역이나 시장에 반영되는 것은 조금 더 봐야한다. 무역과 물가, 민생에 대한 영향은 시간을 두고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유엔 제재에 대응해 자력갱생 구호를 부각하고 주민에 내핍을 강조하며 대내 결속을 도모하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당국자는 지난 18일 노동신문 사설에 '자력갱생 대진군'이라는 용어가 등장했다고 지적하면서 7∼8월에 군사분야 행보에 집중했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과수농장 방문 등으로 민생을 챙기는 모습도 연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실명 비난은 자제하고 있지만,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동참을 비판하며 비난 수위를 다소 고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당국자는 "북한은 남한 사람을 인용해서 '문재인 대통령'을 한번 거론한 적은 있지만 직접적인 입장 표명에는 '현 집권자'나 '남조선 당국자' 정도로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데일리NK는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달 초 휘발유 가격이 평양에서 1kg당 북한 돈으로 만 8천원으로 급등한 뒤 7일 기준 1kg당 2만 3천원까지 올랐다"며, "휘발유 값 폭등으로 평양에선 오토바이가 자취를 감췄다. 택시 등 자동차도 절반 이상 운행을 못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