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불참 언급? 언론 과장·왜곡"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재/정책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불참 언급? 언론 과장·왜곡"

    프랑스 체육부 장관,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과 면담서 참가 입장 재확인

    지난 21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공개 행사에서 스포츠꿈나무들이 평창올림픽 메달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노컷뉴스)
    프랑스가 북핵에 따른 한반도 안보 문제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프랑스 체육부 장관이 "불참을 언급한 적도, 고려한 적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2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전날 오후 5시 10분(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로라 플레셀 프랑스 체육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프랑스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참가를 공식적으로 재확인했다.

    이날 면담은, 앞서 "플레셀 장관이 프랑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안전이 보장될 수 없다면 국가대표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가지 않고 프랑스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내용 확인 차 이뤄졌다.

    지난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왼쪽)이 로라 플레셀 프랑스 체육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이번 면담에서 플레셀 장관은 "프랑스의 공식적인 입장을 말씀드리면, 프랑스는 프랑스대표선수단을 이끌고 평창에 갈 것이며, 불참을 언급한 적도, 고려한 적도 전혀 없다"며 "개최국의 준비상황에 대해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특히 "(프랑스 언론과의) 인터뷰 중에 올림픽에 참가할 프랑스 선수들이 편안한 상태에서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나, 해당 언론이 일부 인터뷰 내용을 과장·왜곡해 보도했다"고 해명했다.

    이미 엠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밝힌 것처럼, 플레셀 장관도 출전에 대한 프랑스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해 준 셈이다.

    문체부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프랑스와 IOC 등 국제 사회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와 강원도, 그리고 안전 관련 부처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인이 안전하게 참가할 수 있는 평화올림픽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