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2017/18' 참가 학생·언론·단체 모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Tech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2017/18' 참가 학생·언론·단체 모집

    뉴스랩 장학생 400만 원 장학금 및 9주간 교육…언론사·비영리단체 연계 실습

    구글코리아는 전세계 뉴스 미디어 산업의 혁신을 위해 한국을 포함한 미국, 영국, 독일 등 10여 개 주요 국가에서 3년째 매년 진행해오고 있는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Google News Lab Fellowship) 2017/18’에 참가 할 장학생·언론사·비영리단체를 모집한다.

    한국에서 진행되는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2017/18’은 학습과 현장을 연계한 9주간의 뉴스 제작 심화 교육 프로그램으로, 산업계(구글), 액셀러레이터(메디아티), 언론사, 비영리 단체 그리고 뉴스랩 장학생이 함께 만들어가는 다각적인 ‘실험’ 프로그램이다.

    뉴스랩 장학생은 언론사와 함께 뉴스 콘텐츠를 직접 실험, 제작하면서 한층 성숙한 경험을 얻게 되고, 참여 언론사와 비영리 단체는 모바일 시대에 적합한 새로운 뉴스/콘텐츠를 다각적으로 실험해보며 미디어 및 캠페인 혁신을 꾀하게 된다.

    특히 올해에는 실험적으로 비영리 단체 1곳을 콘텐츠 참여 파트너 대상으로 선정하여, 비영리 단체가 갖고 있는 우수한 콘텐츠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전달할지를 디지털 저널리즘 관점에서 실험할 예정이다.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펠로우(장학생)로 참여하는 학생 부문과 뉴스랩을 실험하는 언론사/비영리단체 부문 등 총 2개 부문으로 지원할 수 있다. 지원 마감은 학생 부문은 10월 30일(월), 언론사 / 비영리 단체 부문은 12월 5일(화)까지다.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과 질의응답을 위해 10월 12일(목)에는 지원자 대상 설명회가, 11월 23일(목)에는 언론사 / 비영리 단체 대상 설명회가 각각 열릴 예정이다. (*지원 관련 상세 내용은 첨부 내용 참조)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현직 언론인이 아닌 학생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펠로우 장학생 최대 2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만 28세 이하로 미디어 및 저널리즘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은 학력과 전공에 무관하게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장학생에게는 총 4백만 원의 장학금과 전문 강사진과 멘토로부터 최신 모바일 뉴스 트렌드 및 제작 도구를 심층적으로 배울 수 있는 9주간의 교육 및 실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장학생들은 프로그램 기간 동안 참여 언론사, 비영리 단체와 함께 다양한 뉴스 제작 실험을 하고, 콘텐츠, 디지털 도구 등을 퍼블리싱 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선발된 구글 뉴스랩 장학생들은 펠로우십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최대 4개 언론사 및 1개 비영리단체(공개 모집 후 선정)와 각각 짝을 이뤄 함께 뉴스를 제작하게 된다. 참여 언론사들은 개발, 디자인, 영상, 기획 등 다양한 재능을 지닌 장학생들과 협력해 새로운 콘텐츠와 혁신적인 디지털 스토리를 생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이 가운데 한 팀은 저널리즘을 지원하는 유용한 디지털 툴을 개발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비영리 단체는 소셜미디어와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혁신적인 캠페인 방식을 실험하고,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효율 높은 모금 방식을 개발하는 등 장학생들과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동으로 구현해볼 수 있게 된다. 비영리 단체 모집 부문은 올해 처음으로 신설됐다.

    이를 통해 언론사와 비영리단체는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한 뉴스/콘텐츠 어젠다를 이해하고 경험할 수도 있다. 전통 매스미디어 및 브로드캐스팅 접근 방식을 뛰어넘어 독자 및 시청자 타깃팅과 이를 위한 내러티브 및 스토리텔링 개발도 직접 진행해볼 수 있다.

    특히 프로그램 초기 실시되는 1주일 간 심화교육은 저널리즘 분야 경험이 없는 학생들이 저널리즘 정신이나 소양, 그리고 다양한 저널리즘 포맷, 기술 흐름 등을 짧은 기간 동안에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또한 뉴스랩 기간 중에는 머신러닝 활용 데이터 저널리즘, 인터렉티브 (오디오) 뉴스, 버티컬 영상 콘텐츠 등 트렌디한 콘텐츠 포맷을 실험할 수 있도록 제반 장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프로그램 진행 중에 개발된 콘텐츠와 코드는 누구나가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로도 공개, 공유할 예정이다.

    구글코리아 정김경숙 전무는 "올해 3년째로 진행되는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을 통해 언론사 개별단위에서 실험하기 어려운 디지털 저널리즘을 함께 고민하며 혁신실험을 해보고자 한다"라며 "그동안 뉴스랩 펠로우십이 배출한 졸업생들이 미디어 스타트업을 창업하고 기성 언론계 현장에 들어가서 혁신실험정신을 지속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강정수 메디아티(http://mediati.kr) 대표는 “지난 2년 장학생들의 능력과 혁신에 대한 의지는 프로그램이 끝난 이후에도 줄어들지 않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들에게서 미디어 그리고 저널리즘의 미래를 본다.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특정 기간에 한정된 혁신 실험이 아니며 구글 뉴스랩 장학생들이 내딛어 온 그리고 멈추지 않을 혁신의 발걸음이 새로운 길을 만들고 있고 이번 2017/18에서도 만들어질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