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대사 추방 도미노, 남미 중동 이어 유럽 동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유럽/러시아

    北대사 추방 도미노, 남미 중동 이어 유럽 동참 

    멕시코, 페루, 쿠웨이트에 이어 스페인에서도 북한대사를 추방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대북 외교압박이 펼쳐지고 있다.

    스페인 외무부는 18일(현지시간) "오늘 김혁철 북한대사를 초치해 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된 사실을 통보했다"며 "오는 30일까지 스페인을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단은 북한 정권이 최근 강행한 6차 지하 핵실험, 탄도미사일 실험과 명백한 관련이 있다고 스페인 EFE통신이 보도했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한 알폰소 다스티스 스페인 외무부 장관은 김혁철 대사와 북한 당국에 경고를 되풀이한 끝에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유럽에서 북한대사를 추방하기로 한 유럽 국가는 스페인이 처음이다. 미국 정부는 스페인의 결단을 환영했다.

    앞서 멕시코는 지난 7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김형길 멕시코 주재 북한대사에 추방명령을 내렸다. 11일에는 페루가 김학철 자국 주재 대사에 대해 추방을 명령했다.

    17일엔 중동지역에서 쿠웨이트가 처음으로 자국 주재 북한 대사에 추방을 명령하고, 외교관계를 격하한다고 밝혔다.

    또 베트남은 외교관급 인사인 북한 단천은행 대표를 사실상 추방했고 말레이시아는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천명했다.

    남미.중동에 이어 유럽까지 북한 대사 추방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미국의 요구가 받아들여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도 북한의 외교 고립을 위한 미국의 압박은 계속될 전망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전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