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짝짓기 시즌에 가치 높여라" 여고서 교사가 성희롱 발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짝짓기 시즌에 가치 높여라" 여고서 교사가 성희롱 발언

    "생리통으로 인한 조퇴는 성실과 불성실 차이"…경찰, 사실 관계 파악 중

    부산의 한 여고 교사가 수업시간에 성희롱과 여성을 비하하는 말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부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부산 모 여고의 남자 교사가 수업시간에 "요즘 짝짓기 시즌 아니냐"며 "운동을 해서 상품가치를 높여라"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기됐다.

    또, 해당교사가 "몇 명은 생리통으로 조퇴하고 몇 명은 안 하는 것을 보면 이것은 성실과 불성실의 차이다"라는 취지의 말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학교 측은 해당 교사의 직무를 정지해 출근하지 못하도록 하고 방학이지만,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다.

    학교 측은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해 경찰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