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대사관 사드반대 집회에 文정부 첫 '집회제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美대사관 사드반대 집회에 文정부 첫 '집회제한'

    사드가 배치된 성주골프장 부지. (사진=대구일보 제공)
    경찰 조직이 '인권경찰'로 거듭나려는 가운데 이번 정부들어 처음으로 일부 구간의 집회를 제한하는 통고 조치가 내려졌다.

    19일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이하 전국행동)'은 24일 미국대사관을 한바퀴 도는 행진을 신고했다.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6천명의 예상 인원이 시청광장을 출발해 보신각을 거쳐 미국대사관을 도는 경로였다.

    경찰은 많은 인원이 행진하면 대사관을 사방으로 둘러싸 포위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며 일부 구간의 행진을 제한했다.

    종로소방서 뒤편 도로를 금지하고 대사관 측면과 세종로 쪽 도로만 허용해 시위대가 대사관 뒤편을 지나지 못하게 한 것이다.

    경찰관계자는 "이면도로인 종로소방서 뒤편 도로의 경우 도로 폭이 너무 좁아 한꺼번에 많은 시위대가 몰릴 경우 안전사고의 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이 구간에서의 시위를 허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사관 주변을 에워싸게 되면 불필요한 외교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국행동 측은 "평화적인 집회가 외교적 문제를 일으킬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새 정부 들어 집회에 대한 경찰의 태도가 일부 개선됐지만 아직도 많이 부족해 유감이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행동 측은 경찰의 조치에 반대하며 법원에 '금지 통고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신청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