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 "박근혜 존경해"…국정농단 재수사 '환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최순실 "박근혜 존경해"…국정농단 재수사 '환영'

    '비선 실세' 최순실씨. (사진=이한형 기자)
    "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어려워하고 존경한다. 지금도 존경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인 삼성뇌물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15일 자신의 재판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뇌물수수 혐의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어떤 상황에도 사익을 취할 분이 아니다"며 이같이 고백한 것이다.

    오히려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향해 장시호‧고영태‧차은택씨 등 일부 증인들의 증언을 토대로 혐의를 부풀릴 뿐, 명백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다고 불만을 토해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의 옷과 화장품, 주스 등 모든 생활비용을 자신이 대신 지불했다는 지적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돈을 낼 수 없으니까 계산서를 제가 항상 받았다"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딸 정유라(개명 전 정유연)씨에 대한 삼성그룹의 승마 특혜 지원에 대해서도 "마사회가 로드맵을 만들고 삼성이 지원하기로 한 것"이라며 "거기에 유연이가 국가대표고 금메달을 따서 (지원 대상에)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따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재수사 분위기에 최씨도 환영하는 모양새를 내비쳤다.

    최씨는 "이제 정의와 자유민주주의 사회에 대통령도 새로 탄생했기 때문에 죄를 받을 것은 받고,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특검이) 의혹보도만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