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첫 외부일정도 '일자리'…공공부문 비정규직 간담회(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청와대

    文, 첫 외부일정도 '일자리'…공공부문 비정규직 간담회(종합)

    • 2017-05-12 13:31

    文 '깜짝방문'에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 "1만 명 정규직 전환"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공항공사에서 진행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취임 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를 찾아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오전 10시30분 인천국제공항공사 4층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정규직 전환예정인 비정규직 근로자 40여 명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정일영 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공약 관련 현장 점검차원에서 이뤄진 간담회로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줄여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행보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새 정부는 일자리릍 통해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경제를 살리겠다고 하고 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비정규직 문제부터 제대로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공공부문부터 임기 내에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우선 전환하면서 이 같은 기류가 민간에도 번지게끔 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직원들의 출산이나 휴직, 결혼 이런 납득할 만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비정규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전부 정규직 고용을 원칙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는 즉석에서 전면적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지시한 데 이어 "우선 기획재정부가 (공공부문) 평가지침을 바꿔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고용을 늘리고, 정규직으로 전환해 나가는 것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도록 (지침을) 대전환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정규직 근로자들에 대해서도 "정규직 전환이 회사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조금 실적으로 보여주셔야만 다른 공공부문, 민간기업들까지도 정규직 전환 대열에 동참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깜짝 방문에 정 사장은 "제가 앞장서서 공항가족 1만 명 모두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혀 직원들로부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간담회에 참석한 공항 보안 검색 담당 여직원은 "(공항) 가족 분들이 많이 힘들다는 것 보니 가슴이 너무 아프더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 직원은 문 대통령에게 "저희를 찾아주시는 것에 대해 희망이 보인다고 생각해 운 것 같다"며 "많이 안아달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일자리 위원회 구성을 골자로 한 1호 업무지시를 내렸고, 청와대 직제개편 방안에도 '일자리 수석실 신설'을 포함시켰다. '일자리 창출'이라는 약속을 가장 비중있게 다루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