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한국당? 최순실 게이트 숨기려 국호 동원"…맹비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野 "한국당? 최순실 게이트 숨기려 국호 동원"…맹비난

    우상호 "한국당 약칭 맞지않아…자유당으로 부르겠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한국당' 약칭 사용을 비판했다. (사진=자료사진)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한 데 대해 야당이 일제히 쓴소리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약칭을 '한국당'으로 쓰는 것과 관련해 "나는 앞으로 한국당 약칭을 못쓴다. 자유당이라고 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국호를 당명에 쓰는 건 옳지 않다. 아메리카당, 영국당이 있느냐"라며 "외국인들이 볼 때 대한민국에는 한국당 밖에 없는 줄 알 것이다. 약칭이라도 바꿔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최순실 게이트를 숨기기 위해 국호를 동원하는 것이 옳으냐"라고 반문했다.

    같은 당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당 대표와 비대위원장으로 있을 때의 이름(새누리당)을 지웠다고 해서 박 대통령과의 연관성이 사라지는 것이냐"라고 꼬집었다.

    윤 의장은 "(당명 개정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 새누리당의 이름으로 해왔던 일들을 반성하고 새 각오로 새 출발 하겠다는 건데, 그렇다면 박 대통령과의 인연을 끊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명만 바꿨다는 건 이해가 안 간다"며 "국민을 그냥 속이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주승용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에서 자유한국당으로의 당명 개정에 대해 "정당 이름을 바꾼 횟수는 국민에게 버림받은 횟수"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 농단을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한국'이라는 자랑스런 이름을 국호에 쓸 자격이 있는지 의심된다"라며 "이름을 바꿀 것이 아니라 국정 농단에 대한 반성과 회개가 우선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이라는 당명 아래 한솥밥을 먹었던 바른정당도 비판에 가담했다.

    바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당명과 당 로고를 바꾸고 반성투어에 나섰다. 또 지도부는 친박 의원들이 태극기 집회(친박 집회)에 나가는 것을 계속 방치하고 있다"며 "진정성 없는 이중적인 행보는 박 대통령을 비호하고 보수의 중심에 서겠다는 얄팍한 발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을 만나 "남의 당의 당명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정치 도의에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당명을 바뀌고 우리당 지지율 올라갈 것 같으니까 정치적 견제구를 넣은 것으로 애교있게 받겠다"고 답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