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른정당 "극우 한국당, '태극기' 명예 더럽히지 말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바른정당 "극우 한국당, '태극기' 명예 더럽히지 말라"

    "한국당, 황교안에게 철통안보·출마 동시주문…미션 임파서블"

    바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 (사진=자료사진)
    바른정당이 연일 자유한국당을 겨낭해 비판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분명히 선을 긋고 '개혁보수 세력'으로서 자리매김 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바른정당은 14일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변경하고 민심을 추스리기 위한 '반성투어'에 나선 것에 대해 "정치쇼"라고 비판했다. 반성과 혁신을 외치면서 당내 친박계의 극우 태극기집회를 방관하는 것은 배치된다는 지적이다.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한국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책임자인데 정치쇼로 국민을 속이려 하지 말고, 진정성 있는 진짜 정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의 진정성 없는 이중적 행보는 박근혜 대통령은 비호하면서 보수의 중심에 서겠다는 얄팍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태극기가 최근 극우의 상징이 돼 버렸다"며 "극우세력은 더 이상 태극기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고, 태극기집회 명칭을 사용하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태극기집회에 참석해 탄핵 반대 여론 띄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친박계와 일부 한국당 대선주자들도 극우세력으로 규정하고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김영우 의원은 한국당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영입 움직임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방송에 나가 황 대행이 대선후보로 왔으면 좋겠다는 언급을 했다"며 "소가 웃을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국가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황 대행에게 철통 안보를 주문하면서 출마 주문도 하고 있다"며 "두 가지를 동시에 할 수는 없는 일이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지적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