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Yes냐? No냐?" 이용주 '끝장추궁'에 고개떨군 조윤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Yes냐? No냐?" 이용주 '끝장추궁'에 고개떨군 조윤선

    즉답 피하자 같은 질문 10여차례 반복, 결국 리스트 실체 인정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제 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눈을 감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실체를 부인해왔던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청문회에서 존재 사실을 시인했다.

    지난해 11월 말 기관보고 때만 해도 블랙리스트를 부인하다가 약 40일만에 자신의 말을 뒤집고 리스트 실체를 인정한 것이다.

    여기에는 검사 출신 국조 특위 위원인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이 손에 땀을 쥐는 끈질긴 추궁이 있었다.

    이 의원은 9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7차 청문회에 출석한 조 장관을 향해 "답답하죠?"라고 심경을 물은 뒤 곧바로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느냐 안 하느냐"고 질문을 시작했다.

    조 장관은 특유의 온화한 화법으로 직답을 피해가려 했지만, 이 의원은 명확한 대답이 나올때 까지 언성을 계속 높이며 끈질기게 조 장관을 다그쳤다.

    "특검에서 수사중"이라는 조 장관의 답변에 이 의원은 "리스트가 있느냐 없느냐. 그것만 답하라", "예스(YES), 노(NO) 어느게 맞느냐"며 약 10여차례에 걸쳐 같은 질문을 반복했다.

    결국 조 장관은 5분이 넘는 끈질긴 추궁 끝에 한 숨을 내쉬며 잠시 망설이다가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실체를 인정했다.

    이어 '언제 보고를 받았느냐'는 장제원 바른정의당 의원의 거듭된 질의에 조 장관은 "특정 예술인이 불이익을 받는 것을 지난해 1월 초쯤 인지했다. 문체부 예술국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전남 여수갑의 이 의원은 2012년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를 역임한 검사 출신이다.

    앞서 같은당 검사 출신 김경진 의원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상대로 최순실과의 관계에 대해 끈질긴 질의를 이어가면서 대중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