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리가 반짝반짝' 부산 크리스마스트리축제 개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거리가 반짝반짝' 부산 크리스마스트리축제 개막

    뉴스듣기

    제8회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26일부터 44일 동안 부산 중구 광복로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부산 중구 제공)
    부산을 대표하는 겨울 축제로 자리 잡은 크리스마스트리축제가 26일 막을 올렸다.

    'Rejoice in the Birth(탄생의 기쁨)'를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이날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44일 동안 열린다.

    축제 기간이 7일 늘어난 데다 각종 거리 장식물도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뀌는 등 지난해보다 크고 화려한 축제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축제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18m 높이의 메인 트리는 올해 축제의 주제를 담아 생일 케이크 모양으로 디자인됐다.

    롯데백화점 광복점 앞 광복로 입구부터 메인 트리까지 구간에는 3개의 대형 별과 동방박사 조형물을 설치해 아기 예수를 찾아 나선 동방박사의 여정을 표현했다.

    메인 트리를 중심으로 한 주요 도로에도 피로연과 임마누엘교회,종려나무 등을 표현한 새로운 장식들이 자리했다.

    또, 거리 곳곳에 다양한 포토존이 설치되어 있어 가족과 연인 등이 추억이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오후 7시 메인트리 앞에서는 서병수 부산시장을 비롯한 기관장들과 장애인,소방관, 어린이, 환경미화원 등 각계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 점등식을 한다.

    축제 기간 광복로 일대에서는 음악과 춤, 연주 등 다양한 공연 무대와 불우이웃돕기 자선행사, 새해 소망 트리 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진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