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도 노래한 시인 송수권 76세 일기로 별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남

    남도 노래한 시인 송수권 76세 일기로 별세

    뉴스듣기

    한국 서정시를 대표하는 송수권 시인이 4일 향년 76세의 일기로 폐암으로 별세했다.

    고흥 출신인 송 시인은 1975년 '산문에 기대어'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으며 이후 '꿈꾸는 섬', '아도', '새야 새야 파랑새야', '자다가도 그대 생각하면 웃는다' 등의 시집과 산문집 '사랑이 커다랗게 날개를 접고' 등을 발간했다.

    특히 남도의 서정성으로 한국 서정시에 내재돼 있던 허무주의를 극복하고 역동적인 시 세계를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1남 2녀가 있으며 빈소는 광주 서구 천지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