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누리당 김형태 후보 성추행 의혹 '일파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새누리당 김형태 후보 성추행 의혹 '일파만파'

    뉴스듣기

    포항여성회, 박근혜 비대위원장 사과와 김형태 후보 즉각 사퇴 촉구

    11
    4.11 총선을 불과 하루 앞두고 포항 남울릉 새누리당 김형태 후보의 제수 성추행 의혹이 법정공방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양측의 진실공방이 이번 선거에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결과가 주목된다.

    김형태 후보는 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성추행 루머를 전면 부인했다.

    김 후보는 “제수씨는 지난 1일과 3일 잇따라 연락을 해온 뒤 성추행이라는 말도 안 되는 루머를 주장하며 1억 2천 만원을 요구했지만 큰 형님이 이를 거부했다”며 “10년 전에 발생했다는 성추행 주장은 절대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제수씨는 자신과 가족에게 수 천 만원을 빌려간 뒤 돌려주지 않는 등 악의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장식 후보 캠프를 중심으로만 다른 후보에 대한 각종 의혹과 흑색선전이 쏟아지고 있다”며 “악의적 루머를 퍼트려 자신의 지지율을 올리려는 정장식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오후에는 포항남부경찰서에 정장식 캠프 관계자와 제수씨인 최 모씨 등을 고소했다.

    이에 최 씨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04년 당시 김 후보와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파일에는 김 후보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최 씨는 김 후보의 몸의 특징까지 기억하고 있다며 김 후보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최 씨는 “김 후보가 지난 2002년 아들의 장학금을 해결해주겠다며 서울에서 만나자고 한 뒤 한 오피스텔에서 알몸으로 강제로 성폭행하려 했다”며 “이후 큰 아들이 사실을 알게 되자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면서 ‘남여 관계의 마지막까지는 가지 않았다’고 시인한 내용의 녹취록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통합당은 이날 ‘성누리당의 끝판왕 김형태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한 데 이어 포항여성회도 성명서를 내고 “피해자인 최 씨의 증언을 분석한 결과 이 사건은 희대의 파렴치한 범죄라고 판단된다”며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사과와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