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회 일반

    [세월호 참사] "정부는 지금 청와대 주도 세월호 '십알단'"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사고 관련 없는 부처까지 세월호 참사 부정적 여론 차단에 총동원

    농촌진흥청 트위터 캡처
    세월호 대참사 관련 전문가 인터뷰 통제로 물의를 빚은 정부가 여론 악화를 막기 위해 청와대 주도로 전 부처를 동원한 온라인 대응에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2014. 4. 22 [단독]국정원, '인터뷰 통제' 의혹…입 닫은 교수들)

    정부 각 부처가 해당 부처 정책 홍보를 위해 운영하는 공식 트위터가 세월호 참사 관련 정부 대응 홍보와 해명으로 넘치고 있다.

    지난 16일 세월호 침몰 사고가 터진 이후 적어도 트위터상에서는 정부 각 부처 구별이 사실상 사라지고 있다.

    사고 당사자 격인 안전행정부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등은 물론 외교부와 농촌진흥청 등 이번 참사와 직접 관련이 없는 부처까지 여론 악화를 막는 데 총동원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트위터 경우 침몰 사고 이후 일단 양적인 면에서 세월호 관련 글이 농촌진흥청 고유 업무 관련 글을 압도하고 있다.

    안전행정부나 해양수산부, 경찰청, 해양경찰청 등 타 부처 트윗을 리트윗한 게 주를 이루지만, 농촌진흥청이 자체적으로 올린 글도 여럿, 눈에 띈다.

    지난 22일 자 "해양경찰청은 SNS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민간인 다이버 참여기회 제한'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으로 현장에서 사력을 다하고 있는 해양경찰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피해자 가족에게 상처가 되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라는 트윗이 대표적이다.

    타 부처가 올린 글이 어지럽게 리트윗된 외교부 트위터도 게시된 글만 보면 외교부 트위터인지, 아닌지 헷갈리기는 마찬가지다.

    외교부 트위터 캡처
    외교부가 지난 22일 자체 명의로 트윗한 글이 눈길을 끈다.

    "더 이상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으로 현장에서 사력을 다하고 있는 해양경찰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피해자 가족을 두 번 울리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라는 내용이다.

    바로 아래에는 "현재 사고해역에는 700여 명의 해경, 군 특수부대, 구난업체 전문잠수요원들이 사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장 바지선에는 피해자 가족 대표 세 분이 대기하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구조활동을 지켜보고 계십니다"라는 글이 트윗됐다.

    "일부 SNS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민간인 다이버 참여기회 제한'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민간인 다이버 참여기회 제한'은 현재 바지선에서 구조활동을 지켜보고 계시는 가족 대표분들의 요구에 의한 것입니다"라는 트윗이 또 그 뒤를 잇고 있다.

    정부부처 트위터 캡처
    22일 자 농촌진흥청이 트윗한 것과 같은 내용이다.

    '해경의 민간인 다이버 참여기회 제한' 논란에 대한 정부의 반박 트윗은 지난 22일 대부분 부처 트위터에 일제히 올라왔다.

    전 부처가 트위터상에서 '해경 지키기'에 나선 모양새다.

    각 부처가 독립적으로 트윗한 형식이지만, 내용은 거의 동일해 모처 주문에 따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실제로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트위터상 여론전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실 A 행정관이 각 부처 온라인 홍보 책임자들에게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비판적 보도와 여론에 적극 대응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 부처, 해경 지키기'가 논란이 됐을 때도 A 행정관은 "할 일을 다하고 있을 뿐"이라며 "지금은 하나로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A 행정관은 또 "지금 모두 잘하고 있다. 노고에 감사한다"고 지속적인 여론전을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위치를 알려주는 부표가 22일 오후 전남 진도군 앞 바다에 떠있다. (사진공동취재단=윤성호 기자/자료사진)
    각 부처 일선 홍보 담당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모 부처 관계자는 "정부 전 부처가 지난 대선 당시 새누리당 온라인 담당 조직 '십알단'처럼 움직인다"고 자조했다.

    이 관계자는 "각 부처가 세월호 참사 관련해 트위터에 올리는 내용도 같고 시기도 비슷하다"며 "크게 관련이 없는 부처까지 동원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불평을 나타냈다.

    세월호 참사라는 특정 사안을 빌미로 청와대가 각 부처 홍보 업무에 깊숙이 개입하는 행태에 대한 비판도 높다.

    A 행정관은 24일 CBS노컷뉴스 질의에 "부처에서 하는 걸 저희에게 물어보면 저희가 답변드릴 수 없다"며 청와대 개입 의혹을 사실상 부인했다.

    앞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3일 "국가안보실은 '재난대응 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고 발언해 '무책임', '책임 회피'라는 여론의 호된 질타를 받았다.

    관련기사



    그랬던 청와대가 부정적 여론 차단을 위해 정부 전 부처를 동원하는 등 '여론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은 적극적으로 떠맡고 있다.

    대참사 발생에 우왕좌왕하며 대응에 처참하게 실패한 정부가 여론 악화에 따른 정권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여론전에는 아주 일사불란한 모습이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진도 해상 세월호 침몰 사고 진도 해상 세월호 침몰 사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테마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